본문 내용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뉴스상세조회 테이블
보호종료아동 주거공간 ‘희망디딤돌 경기센터’ 화성·고양에 개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1-12-01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화성시 봉담읍과 고양시 일산동구에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자립 공간인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를 열었다.  ⓒ 경기도청


만 18세 이후 보호 종료되는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공간이 마련됐다. 경기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화성시 봉담읍과 고양시 일산동구에 보호종료아동(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주거 자립 공간인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를 열고, 공식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 11월 29일 화성시 봉담읍 소재 희망디딤돌 경기센터에서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박학규 삼성전자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조흥식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열었다.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는 만 18세 이후 시설에서 퇴소해 또래보다 이른 나이에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의 주거 공간으로, 도와 ㈜삼성전자, 사랑의 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기복지재단이 민관합작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센터는 ▲보호종료아동이 거주하는 ‘생활관’(화성 14실, 고양 4실) ▲시설 퇴소 이전 자립을 체험할 수 있는 ‘체험실’(화성 3실, 고양 2실) ▲사무 및 상담 공간 등으로 구성했다. 만 18세 이상 25세 미만 복지시설 퇴소(예정) 보호아동·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입주를 신청할 수 있다. 입주 기간은 최대 2년이다. 현재 생활관 18실 중 8실이 입주 예정이고, 나머지 10실은 내년 초까지 모집한다. 도는 대상자의 특성을 고려해 취업·생활·재정관리 등 1:1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 보호 중인 중·고등학생들이 자립을 미리 경험해 보는 자립 체험 프로그램, 진로·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은 “경기센터가 문을 연 덕분에 우리 아이들이 편안하게 쉴 공간이 생기고, 미래를 고민할 수 있는 전문가와 언제나 함께하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여건이 확충됐다”며 “시설에서 나온 청년들이 자립의 두려움을 넘어 우리 사회의 든든한 구성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희망디딤돌 경기센터는 만 18세 이상 25세 미만 복지시설 퇴소(예정) 보호아동·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입주를 신청할 수 있다.  ⓒ 경기도청


본문 바로가기
뉴스이전글다음글
다음글 경기도 기숙사 입사생 모집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최종수정일 : 2022-01-21

  • 정보제공부서 : 정보통신과 인터넷정보팀
  • 전화번호 : 032-625-2381

홈페이지의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해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얼마나 만족하셨습니까?